목수단 (민족성 개조단)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우리말을 바로 쓰는 것도 나라를 사랑하는 하나의 길이라 생각합니다. 자주 쓰면서도 잘못 쓰기 쉬운 말을 여기에 올려 주십시오.


 Total 10articles,
 Now page is 1 / 1pages
View Article     
Name   관리자
Subject   의존 명사의 띄어쓰기
한글맞춤법 제42항에 의하여 의존 명사는 띄어 쓴다.

의존 명사란 ‘혼자 일어 설 수 있는 힘을 기르는 것이 중요하다.’
‘철수가 알았다는 것을 나는 몰랐다.’
‘그 사람이 서울에 온 지가 삼 년이 되었다.’
‘아는 이를 만났다.’
에서 ‘수, 것, 지, 이’처럼 명사의 성격이 있지만, 그 의미가 의존적이어서 앞에 꾸미는 말이 와야만 쓰일 수 있는 말을 말한다.

이러한 의존 명사는 띄어 써야 하지만 주의할 것은 의존 명사와 동일한 형태를 가졌지만 접미사나 조사 등의 역할을 할 때는 붙여 써야 한다는 것이다.
흔히 사람들이 많이 틀리는 부분이 여기다.
그 예를 들어 본다.

1. ‘들’
  ‘들’이 체언 뒤에서 복수를 나타낼 때에는 접미사이므로 앞의 체언에 붙여 적지만, 용언의 관형사 뒤에서 ‘그와 같이’라는 뜻을 나타 낼 경우에는 의존 명사로서 앞의 말에 띄어 쓴다.
<보기>
   가. 접미사: 사람들, 가축들, 나무들∙∙∙
   나. 의존 명사: 쌀, 보리, 콩, 조, 기장 들을 오곡이라고 한다.
2. ‘대로’
  ‘대로’가 체언 뒤에서 ‘그와 같이’라는 뜻으로 쓰일 때에는 조사이므로 앞의 체언에 붙여 쓰지만, 용언의 관형사형 뒤에서 ‘그와 같이’라는 뜻으로 쓰일 때에는 의존 명사이므로 앞의 관형어에 띄어 쓴다.
<보기>
   가. 조사: 법대로, 약속대로, 나는 나대로 너는 너대로
   나. 의존 명사: 본 대로, 약속한 대로 이행한다.
3. ‘만큼’
   ‘만큼’은 체언 뒤에서 ‘그런 정도’로 라는 뜻으로 쓰일 때에는 조사이므로 앞의 체언에 붙여 쓴다. 그러나 용언의 관형사형 뒤에서 ‘그런 정도로’ 또는 ‘실컷’이란 뜻으로 쓰일 때에는 앞의 용언의 관형사형에 띄어 쓴다.
<보기>
   가. 조사: 나도 너만큼 뛸 수 있다. 나도 너만큼 일 한다.
   나. 의존 명사: 먹을 만큼 먹었다.  나도 할 만큼 했다.
4. ‘뿐’
   ‘뿐’은 체언 뒤에  붙어서 ‘한정’의 뜻을 나타내면 접미사이므로 앞의 체언에 붙여 쓰지만 용언 뒤에서 하나만의 행위를 한다는 뜻으로 쓰일 때는 의존 명사이므로 앞의 말에 띄어 쓴다.
  <보기>
     가. 접미사: 하나뿐이다. 믿는 것은 너뿐이다.
     나. 의존 명사: 보기만 했을 뿐이다. 말 없이 웃을 뿐이다.

5. '지'
     '지'가 의문형 어미로 쓰일 때에는  앞의 말에 붙여 적지만, 용언의 관형사형 뒤에서 경과한  시간을 나타내는 경우에는 의존 명사이므로 앞의 말에 띄어 쓴다.
   <보기>
      가. 의문형 어미: 그가 올지 안 올지 모르겠다.
                                     그가  그것을 살지 안 살지 모르겠다.
      나. 의존 명사: 새해가 밝은 지 벌써 한 달이 되었다.
                                  그를 본 지가 1년이 넘었다.
6. '차'
      '차(次)'가 체언 뒤에 쓰여서 '의도.목적'을 나타낼 때에는 접미사이므로 앞의 체언에 붙여 쓰지만 용언의 관형사형 뒤에 쓰여서 '어떤 기회를 겸하여'란  뜻을 나타낼 적에는 의존 명사이므로 앞의 말에 띄어 쓴다.
    <보기>
     가: 접미사: 유람차 미국에 갔다.
     나: 의존 명사: 경주에 갔던 차에 석굴암을 보고 왔다.        
7.'판'
   '판'이 체언 뒤에 쓰여서 '일이 벌어진 자리나 장면'의 뜻으로 쓰이면 합성어의 어근이므로 앞의 체언에 붙여 쓴다. 그러나 수관형사형 뒤에서 '승부를 겨루는 일의 수효'라는 뜻으로 쓰이면 의존명사이므로 앞의 수관형사형에 띄어 쓴다.
    <보기>
     가. 합성어의 어근: 노름판, 씨름판, 개판
     나. 의존 명사: 장기 한 판, 바둑 열 판,
8.'중'
     '중'이 '...하는 사이에'란 뜻으로 쓰이면 접미사이므로 앞 말에 붙여 쓰지만, '여러 개 중의 하나'란 뜻으로 쓰이면 의존 명사이므로 띄어 쓴다.
     <보기>
     가. 접미사: 은연중, 부지중, 무의식중
     나. 의존 명사: 꽃 중의 꽃 무궁화 꽃,
                          합격자가  너희들 중에 있다.
9.'데'
     '데'가 '장소, 곳, 상황, 경우,점, 요소'를 나타낼 때는 의존 명사로서 띄어 쓰지만 '...이다. 그런데'의 뜻으로 쓰일 때는 어미이므로 붙여 쓴다.
    <보기>
      가. 어미: 날은 추워지는데 땔감이 없다.
                       갑은 이렇게 주장하는데 을은 요렇게 주장한다.
     나.의존 명사: 휴일인데 갈 데가 없다.
                                 그는 노는 데는 도사다.
                       그의 작문은 조금도 나무랄 데가 없다.
10.'바'
    '바'가 '수단, 방법, 일, 어차피 그리 되거나 그리 할 경우'를 뜻할 때에는 의존 명사로서 앞 말과 띄어 쓰지만  '..인데,  ..이니, ...하여 보니'의 뜻으로 쓰일 때는 용언의 어미이므로 붙여 써야 한다.
    <보기>
    가. 어미: 사실 여부를 검토한바...
                      피의자는 어린 학생인바..
    나. 의존 명사: 어찌할 바를 모르겠다.
                       내가 생각한 바를 말하겠다.
                       기왕에 산에 온 바에 정상까지 올라가자.


* 이상의 것들과 구별해야 것 중에 '즉'이 있다.
'즉'이 부사로 쓰일 때는 띄어 써야 하지만 어미로 씌일 때는 앞 말에 붙여 써야 한다.
  <보기>
    가.  부사:  우리는 흑백논리, 즉 모든 것이 검은 것 아니면 흰 것이라는 사고방식에 빠지기 쉽다.
    나. 어미: 선서거부권을 알린즉 선서하겠다고 하다.  증거가 없은즉 주장은 설득력이 없다.
                  

                      
참조: urimal.cs.pusan, 야후 국어 사전, 기타 다수
      

정많은 아이 :: 히야~ 이렇게 좋은 것을 가르쳐 주는 싸이트가 있었다니 근데요 '데'의 쓰임새가 잘못 기롯된 것 같은데..잉 아마 오타인 듯..'추워지는데', '갈 데'가 맞지 않나요?^^  [2003/01/30]
관리자 :: 지적한 대로 오타였습니다. 이제 바르게 고쳤습니다. 앞으로도 잘못된 부분이 있으면 지적해 주십시요.  [2003/02/11]  
Name :    Memo : Pass :  
 Prev    한자말 바로 알기
김정섭
  2003/02/18 
 Next    고주망태와 모주망태,갑절과 곱절, 다르다와 틀리다
관리자
  2002/12/25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lifesay